공지사항
 
인천국제공항안내 환율계산기 유학생보험할인 국제할인전화 유학생환전송금우대 할인항공권
 
 
 
 

All 유학정보 | 미국 | 캐나다 | 영국 | 호주 | 뉴질랜드 | 필리핀 | 일본 | 중국 |
[유학정보] KF인증 마스크-10회까지 쓰는 방법
     분류 : 유학정보
 


보건용(KF 인증) 마스크를 자외선으로 살균하면 최대 10번 정도 사용해도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이른바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면서 마스크 재사용이 주요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김현욱 가톨릭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호흡보호구 융합기술원'에 기고한 글에서 "마스크를 자외선으로 살균 처리할 경우 단시간에 효과적으로 소멸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마스크는 재사용이 아닌 폐기가 원칙이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자외선 살균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얘기다.

보통 정전기를 띤 부직포를 사용하는 보건용 마스크는 빨아서 쓸 경우 필터에 입힌 정전기가 감소해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교수에 따르면 마스크를 자외선 장치로 5~30분 정도 살균하면 마스크 형태가 변형되지 않고도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자외선 장치는 칫솔, 컵, 유아용품 등을 살균하는 장치를 의미한다. 김 교수는 "가정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이어서 적당한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자외선 살균을 하더라도 한 마스크는 최대 1주, 10회 이내로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김 교수는 "마스크를 여러 번 재사용하면 습기의 영향으로 필터의 정전기가 감소하고 이로 인해 필터의 포집 효율이 감소할 수 있다"며 "사용 기간을 1주일 이내로 한정하면 필터 효율이 떨어지더라도 마스크의 입자 포집 성능에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자외선 살균 과정에서 유해한 오존이 발생하거나 냄새가 날 수 있어 반드시 환기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교수는 흔히 알려진 재사용 방식인 알코올, 스팀 살균, 전자레인지 소독 등은 대부분 효과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알코올이나 살생물제, 표백제 등으로 소독하면 잔류물질이 남아 냄새가 나고 살균력이 일정하지 않다"며 "스팀 살균의 경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마스크에 변형이 생기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어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면 마스크 구성 요소 중 금속성 물질이 있을 때 위험하고 일부 마스크는 내부 필터에 손상이 나타났다"며 "일광 건조 역시 시간이 오래 걸리고 바이러스 제거 효율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 역시 "(마스크를 소독하면) 정전기 필터 성능이 떨어지므로 헤어드라이어를 이용해 건조하거나 전자레인지 또는 알코올 소독, 세탁은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와우유학원-영남대학교점]
TEL:070-7553-6028
-대구지하철2호선 영남대역 4번출구 앞
-영남대학교 국제교류센터(복지관)1층
   
       [공지] 해외여행-병원비 수천만원 0 0
      [미국] 체온38도 이상 항공기 탑승 불가 0 0